농촌에 미래 투자한 젊은 여성농업인 ‘화제’

"청양 이효진씨…지난해 귀농 후 친환경 표고 생산"

천안시민신문 윤정용기자 | 입력 : 2020/11/16 [14:12]

▲ 농촌에 미래 투자한 젊은 여성농업인 ‘화제’-대치면 이효진씨  © 천안시민신문


“저희 ‘농부의 정원’에서는 맛있고 싱싱한 먹거리에 대한 무한 책임감으로 고객님들이 믿고 구매하실 수 있는 좋은 상품만을 공급하도록 온 가족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청양군 대치면으로 귀농한 후 표고버섯 농장 ‘농부의 정원’을 설립한 이효진 대표가 연일 화제에 오르고 있다.

30세 젊은 여성농업인인 이 대표는 안전 먹거리에 대한 책임감과 색다른 판촉활동을 선보이는 등 6차 산업화의 또 다른 전형을 제시하고 있다.

식품 안전성을 농장 운영의 중심에 둔 이 대표의 철학은 버섯 재배 준비 과정에서부터 남다르게 나타난다. 그는 사전 수질검사에 이어 농산물우수관리(GAP)인증을 받은 참나무 톱밥만 사용하고 재배 이후 잔류농약 검정증명 또한 발급받고 있다.

“청양지역은 21세기 생명의 땅이라고 불릴 만큼 청정한 자연환경을 지니고 있다. 건강한 땅에 부끄럽지 않은 표고버섯을 생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이 대표는 생표고와 건표고 제품을 출시했다.

이 대표가 출시한 제품은 충남도 농산물 공식쇼핑몰 ‘농사랑’이나 국내 유명 온라인 쇼핑몰에서 손쉽게 구매할 수 있다.

이 대표의 재배 방법과 제품 다양화는 기후변화와 감염병 확산시대를 맞은 국민들의 건강생활에도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 대표처럼 청년세대의 농업 투신은 농촌을 젊게 만들면서 생산성 향상과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한다는 데 큰 의미를 갖는다.

이 대표의 활동에 대해 김돈곤 군수는 “식량주권 확보와 국가경제 측면에서도 농업과 농촌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우리 군은 청년농부 발굴과 육성에 지역의 미래가 달려 있다고 판단해 적극적이고 다양한 지원정책을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