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콜센터 확진자 발생에 긴급 대응·확산 방지 총력

-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콜센터 현장 긴급 점검, 종사자 전수 검사 등 대응

천안시민신문 전영자기자 | 입력 : 2020/11/05 [19:38]

천안시가 콜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코로나19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긴급 대응에 나섰다.

 

시는 지난 4일 지역 내 콜센터 근무자 확진자가 발생 직후 밤 10인 이상 콜센터 8개소 현장 담당자에게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하고, 근무자 전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통보했다. 또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조치를 철저하게 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번 확진자 발생 콜센터를 포함한 천안 내 9개소의 콜센터에서는 521명의 종사원이 근무하고 있다.

 

5일에는 관계부서와 합동으로 콜센터 8개소에 대해 방문 점검했다. 종사자의 마스크 착용 외에도 손소독제 비치, 출퇴근 시 발열 확인, 노동자간 칸막이 설치 등 사무공간과 구내식당, 휴게실관리 등의 방역 상황을 긴급 점검하며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앞서 시는 지난 상반기 구로구 소재 콜센터 확진자 발생 후 지속해서 콜센터 현장 점검, 지침소독제 전달, 모니터링을 통해 코로나 확산 예방에 적극 힘써왔으나, 이번 확진자 발생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5일 오후 6시부터 1.5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1.5단계로 상향되면 결혼식장, 장례식장, 목욕장업 등은 면적당 입장 인원이 41명으로 제한되고, 50이상 크기의 식당도 테이블 간격을 1m 띄워야하거나 칸막이를 설치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