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액 역대 최대 확보

- 제8차 확대간부회의 개최…실·국별 정부예산 확보 상황 점검 -

천안시민신문 한성종기자 | 입력 : 2020/06/19 [17:03]

충남도가 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액을 올해보다 1조 원 이상 더 담아낸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1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제8차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내년 정부예산 확보 상황을 점검했다.

양승조 지사와 이우성 부지사, 실·국·원·본부장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회의는 보고,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도에 따르면, 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액은 총 7조 4075억 원으로, 올해 부처 반영액 6조 3948억 원보다 1조 127억 원 증가한 규모이다.

주요 반영 분야는 사회기반시설(SOC), 해양, 연구개발(R&D) 등이다.

분야별 세부 사업을 살펴보면, 사회기반시설분야 계속 사업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 5020억 원 △아산~천안 고속도로 건설 600억 원 △장항선 개량 2단계 건설 349억 원 △세종∼안성고속도로 2951억 원 등이 포함됐다.

신규 사업으로는 △성환-입장 국지도(70호) 건설 5억 원 △우성-이인 국지도(96호) 건설 1억 5000만 원 △장척-목현 국지도(96호) 1억 5000만 원 등이다.

해양분야 계속 사업은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16억 7000만 원 △해양바이오뱅크 43억 원 △태안 해양치유시범센터 25억 원 △대산항 관리부두 조성 160억 원 △장고항 건설 50억 2000만 원 등이 반영됐다.

신규 사업은 △해양바이오 수소 실증플랜트 고도화 연구 35억 원 △웅도 갯벌생태계 복원 3억 5000만 원 △남당항 환경 개선 20억 원 등이다.

연구개발분야는 계속 사업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585억 원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센터 208억 4000만 원 등과 신규 사업 △차세대 분말 소재부품개발 지원센터 구축 15억 3000만 원 △이차전지 소재부품 성능평가 기반 구축 47억 6000만 원 등이 선정됐다.

이밖에도 △충남 광역권 환경교육연수원 건립 5억 원 △한반도생태축 연결·복원 8억 4000만 원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148억 5000만 원 등 환경, 농림, 문화, 산림분야 등도 반영됐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우리 도정의 핵심 사업들 중 부처 예산안에 미반영된 사업과 증액이 필요한 사업들이 아직 많다”며 “가급적 정부안에 모두 담고 갈 수 있도록 더 힘차게 뛰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양 지사는 지난 5월 2020년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정부가 강조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과 ‘한국판 뉴딜 추진’ 등을 짚으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부의 재정 운영 방향에 맞는 치밀한 논리를 개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양 지사는 “정부의 재정 운영 방향을 고려해 보다 좋은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치밀한 논거 마련, 신규 사업 발굴, 사업별 사전 행정절차 이행, 미반영 사업 논리 보완 등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임해 줄 것”을 주문했다.

도는 이달부터 8월까지 진행되는 기획재정부 예산 심의 단계에서 도정 현안 사업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과 공조를 강화하고, 효율적 대응을 위해 도정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