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레스토랑 등 식중독 예방 위생 점검

- 패밀리레스토랑, 뷔페음식점 등 대상…위해사고 미연 예방 목적 -

천안시민신문 한성종기자 | 입력 : 2020/05/20 [10:00]

충남도가 도내 패밀리레스토랑과 뷔페 음식점을 대상으로 식중독 등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큰 일교차로 식중독 발생률이 높은 시기에 맞춰 식품으로 인한 위해사고를 미연에 예방하기 위해 추진된다.

단속은 유통기한 경과 원료사용 여부와 남은음식 재사용 여부, 영업장 위생관리 및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이다.

이와 별개로 음식점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지침 및 여름철 식중독 예방 수칙 등을 홍보할 예정이다.

정석완 도 재난안전실장은 “여름철 식중독은 예방만 잘 숙지하면 위험성이 낮은 질병이다”라며 “이번 특사경 합동단속을 통해 도내 ‘식중독 발생 제로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허가를 받지 않고 영업을 할 경우 최대 10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농수산물 원산지 거짓표시 또는 혼동 표시할 경우에는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