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고독사 예방을 위한 중년1인가구 실태조사

- 만50세~64세 1인 가구 전수조사, 복지서비스 연계 및 위기가구 모니터링 추진 -

천안시민신문 한성종기자 | 입력 : 2020/05/08 [15:25]

천안시가 이달부터 사회적 고립가구 고독사 예방을 위한 ‘중년 1인가구 실태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시는 고독사 위험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복지제도에서 소외된 중년 연령층에 대한 전수조사를 추진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고독사 문제에 대한 예방과 대응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조사대상은 올해 5월 1일 기준 만50세~64세 1인 가구 전체 2만4000여명이며, 조사 방법은 읍면동 맞춤형복지팀을 중심으로 복지담당자, 행복키움지원단, 복지이통장 등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 조사반이 방문조사를 펼친다.

이번 조사는 대상자의 경제, 주거, 건강, 사회관계 등 전반적인 생활실태를 파악하며, 고독사 위험군으로 판별되면 욕구조사와 심층상담을 추가로 실시해 공공?민간 복지서비스을 연계하고 위기가구 모니터링 대상자로 지속 관리할 계획이다.

생활실태 및 욕구조사 결과는 분석 후 고독사 예방계획 수립에 반영된다.

강재형 복지정책과장은 “50세~64세 중년층은 상대적으로 복지제도에서 소외돼 있으나 고독사문제가 심화되는 구간으로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필요했다”며 “이번 전수조사를 통해 위험군을 발굴하고 집중 관리해 사회안전망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문의전화 : 천안시 복지정책과(☎041-521-535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