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해외선교 위기관리 대응을 위한 긴급간담회

천안시민신문 | 입력 : 2016/06/29 [18:46]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조일래 목사)은 지난 6월 29일(수) 서울역그릴에서 각 회원교단 총무, 사무총장, 선교부 총무, 선교국장 등 선교책임자 30여 명을 초청해 “해외선교 위기관리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장단기 선교 위기관리 통합네트워크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 천안시민신문

 

 

한교연 선교위원회(위원장 허상봉 목사)가 주관한 이날 간담회는 최근 중국내 북한식당에서 일하던 북종업원이 집단 탈북한 이후 북측이 북중 접경지역을 방문하는 한국 관광객과 선교사역자들을 대상으로 보복 납치 테러를 일으키려 한다는 첩보가 입수되는 등 여름 방학과 휴가철을 앞두고 각별한 주의가 요청되는 상황에서 이루어졌다.

 

특히 여름철에는 각 교회와 선교단체들이 치안이 확보되지 않은 나라와 지역에 단기선교팀을 파송하는 사례가 많기 때문에 이들의 안전한 활동과 위기관리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날 한교연 선교위원장 허상봉 목사는 “각 교단에서 선교를 담당하는 책임자들을 모시고 긴급이 회의를 갖게 된 것은 북중 접경지역과 IS 위험지역 뿐 아니라 동남아 불교 회교권 국가에 파송된 선교사들의 위기관리 시스템을 재점검하고 각 교단의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효과적인 위기관리와 대처가 그 어느 때보다 시급하다고 판단되었기 때문”이라고 간담회의 취지를 설명했다. 허 위원장은 특히 “각 교단이 효율적인 위기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하더라도 워낙 많은 교단과 단체들이 따로 따로 이를 시생하기 때문에 정작 위기가 닥쳤을 때 도움이 받지 못하는 사례가 많다”면서 “한교연이 위기 발생시 대정부 창구역할을 감당함으로써 유기적인 대응 시스템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국위기관리재단 김진대 사무총장은 “2007년 아프가니스탄 한국인 피랍사건이 한국교회에 커다란 시대적 과제를 안겼다”면서 “그 사건은 전대미문의 충격과 혼란뿐 아니라 한국교회 NGO 선교단체 정부 언론계 및 일반 국민에게 선교사 위기관리와 재외국민 보호라는 시대적 과제를 안겨주었다”며 “오늘날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과 민족적 소명 및 활약상을 감안해 볼 때 이 문제는 반드시 다뤄져야 할 선결과제”라고 말했다.

 

예장 통합 세계선교부 총무 이정권 목사는 “교단 차원에서 파송선교사 위기관리위원회가 구성되어 대처하고 있으나 개교단 차원에 머물기 때문에 유기적인 협력이 어렵고 미흡한 것이 사실”이라며 “한교연과 같은 연합기관은 위기관리 대응에 있어 정부와 긴밀히 협의할 수 있기 때문에 각 교단간의 유기적인이고 통합적인 역할을 한교연이 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장단기 선교활동 사역자 위기관리 교육을 의무화, △선교사역자 위기관리 네트워크 구성, △교단 산하 단기 사역 실태 파악, △해외 개인 및 단체 여행자를 대상으로 한 홍보 △위기상황에서 대처 방안 문제 등을 논의하고 효율적인 위기관리를 위해 각 교단의 역량을 한데 모으기로 했다.

 

간담회는 선교교육국장 최귀수 목사의 사회로 김효종 목사(예장호헌 총회장)의 기도, 선교위원장 허상봉 목사의 설교와 주기도문으로 개회예배를 드리고, 이어 위원장 허상봉 목사가 간담회를 진행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교계소식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