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오는 18일 해양치유 국제머드 포럼 개최

천안시민신문 서난주기자 | 입력 : 2018/11/08 [09:43]

  보령시는 오는 18일 오후 1시, 한화리조트 세미나실에서‘2018 해양치유 국제머드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를 앞두고 국제학술대회 개최를 통한 보령머드 및 해양자원을 이용한 질병예방 및 건강증진 보조 치료요법 제시는 물론, 해양치유산업과 해양바이오산업의‘고부가 가치 창출 미래형 신산업 발굴ㆍ육성’이란 정부과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주제발표로 독일의 우제돔에서 쿠어호텔과 재활클리닉 병원을 운영하는 대표 카커네트 회장 및 재활클리닉 병원장 미헤힐라 박사로부터 ‘독일 휴양치유관광 시장 현황’과 ‘독일 휴양치유호텔의 재활프로그램 소개’, 일본 웰니스 디벨로프먼트 주식회사 대표 노다 박사로부터 ‘해양치유단지 유형 소개’등 해양치유 활용방안이 소개된다. 

  또 고려대 의과대학부속 안암병원 이성재 교수로부터 독일 및 유럽과 일본의 치유센터를 다양하게 경험한 정보를 바탕으로 ‘한국형 해양치유와 치유관광의 미래’등 해양치유자원 활용 방안, 오랫동안 보령머드를 연구해온 한서대학교 복미경 외래교수의 한국머드 활용 통증 완화 과학적 검증 등 특별강연도 있다.

  해양치유산업은 해양의 기후와 환경뿐만 아니라 머드, 해수, 소금, 모래 등 해양생물자원을 활용하여 국민의 건강을 증진하고 삶의 질을 개선시키는 관련 사업을 말하며 치료센터나 관광단지를 조성할 수 있는 사업으로 국민소득 3만불 시대에 맞는 고부가가치 산업이다. 이미 독일이나 프랑스, 일본, 이스라엘 등에서는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 “이번 포럼은 국제행사로 승인을 받은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의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해양치유산업 및 해양바이오산업 등 미래 해양신산업 육성의 선도적 역할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시민은 물론, 전문가, 국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