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이혼’ 차태현&손석구 배두나&이엘, 케미 넘치는 男男 女女

천사 | 입력 : 2018/10/24 [12:06]



‘최고의 이혼’ 차태현과 손석구, 배두나와 이엘, 브로맨스와 워맨스가 피어난다.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극본 문정민/연출 유현기/제작 몬스터유니온, 더아이엔터테인먼트)는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다가도, 가슴을 울컥하게 만드는 울림이 있는 드라마다. 여기에 사랑, 결혼, 가족에 대한 현실적인 메시지를 안기며 시청자들에게 최고의 공감드라마라는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차태현(조석무 역), 배두나(강휘루 역), 이엘(진유영 역), 손석구(이장현 역), 네 남녀가 얽히고설키며 만드는 케미는 ‘최고의 이혼’의 또 다른 재미포인트. 조석무의 전 와이프 강휘루와 전 여자친구 진유영은 의외의 여여케미로, 조석무는 전 여자친구의 남편 이장현과 유쾌한 남남케미로 극의 흥미를 높이고 있다.

 

지난 10월 23일 방송된 ‘최고의 이혼’ 11~12회에서는 남남, 여여 케미가 터지며 뜻밖의 웃음과 재미를 선사했다. 예상 못한 조합이라 더 신선하고 색다른 브로맨스와 워맨스. 극중 부부케미 못지 않은 마성의 케미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날 강휘루는 곤란에 빠진 진유영을 발견하고 도움을 줬다. 송은주(서윤아 분)가 이장현과의 내연 관계를 언급하며 진유영을 비꼬고 있던 것. 강휘루는 송은주의 머리채를 휘어잡고 사과를 받아냈다. 진유영은 강휘루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자신의 불완전한 결혼생활에 대해 털어놓았다. 강휘루는 위태로워 보이는 진유영을 바라보며, 그녀를 걱정하던 조석무를 떠올렸다. 그리고 진유영에게 “괜찮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건넸다.

 

조석무와 이장현은 서로 안 맞는 듯 하면서도 묘한 조화를 만들어내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장현 앞에선 통하지 않는 조석무의 까칠함, 조석무 앞에서 은근 속을 드러내는 이장현의 모습이 만날 때마다 뜻밖의 재미를 안기는 것. 함께 있는 것이 즐거운 이장현과 달리, 조석무는 틱틱대며 이장현을 밀어냈다. 이에 아랑곳 않는 이장현은 나른하게 웃으며, 조석무를 당황시키는 매력을 발산했다.

 

방송 말미, 강휘루와 진유영은 고미숙(문숙 분)이 연 이혼파티에 함께 했다. 고미숙은 “’부부는 헤어지면 끝’이라고 생각하면 큰 착각이야. 회복하는데 시간이 걸리는 거야. 어쨌든 시작에는 응원이 필요하니까”라고 말하며, 이혼파티를 시작했다. 이혼 확정까지 받으며 솔로가 된 강휘루는 물론, 진유영 역시 “솔로인 줄 몰랐던 솔로”라고 말하며 이혼파티를 즐겼다.

 

여자들은 흥에 취해 밖으로 나와 빗속에서 춤을 췄다. 그런 두 여자를 발견하고 놀라는 조석무와 이장현. 한밤 중 마주치는 두 여자, 두 남자의 시선이 엔딩을 장식했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색다른 워맨스, 브로맨스를 선사하고 있는 ‘최고의 이혼’. 4인의 케미를 완성하고 있는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의 호흡은 회를 거듭할수록 빛을 발하는 중. 묘하게 얽힌 두 부부, 네 남녀의 인연이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낼지 기대가 높아진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은 “결혼은 정말 사랑의 완성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사랑, 결혼, 가족에 대한 남녀의 생각 차이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리는 러브 코미디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최고의 이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